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청소년 울리는 '아이돌 굿즈 끼워팔기'...반복 구매 부추겨
청소년 울리는 '아이돌 굿즈 끼워팔기'...반복 구매 부추겨
아이돌을 좋아하는 청소년의 '팬심'을 악용하는 악덕 상술이 기승을 부리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제품을 사면 아이돌 굿즈를 선착순 혹은 랜덤으로 끼워주겠다며 값비싼 제품의 구매를 부추기고 있다는 지적이다. 충북 청주시에 사는 박 모(여.15세)씨는 아이돌 워너원의 굿즈를 모으면서 최근 속상한 일을 겪었다. 소셜커머스에서 '운동화 구입 시 선착순으로 워너원 브로마이드를 증정한다'는 광고를 보고 10만 원짜리 운동화를 구입한 박 씨. 학생들에게는 다소 비싼 가격이다보니 부모님의 허락을 어렵게 받아내야 했다. 그러나 막상 도착한 것은 운동화 뿐이었으며 업체는 선착순 40명에 들지 않아 브로마이드를 줄 수 없다고 말했다. 박 씨는 결국 타 사이트에서 똑같은 운동화를 재구입해 브로마이드를 구할 수밖에 없었다고 털어놨다. 경남 진주시에 사는 장 모(여.17세)씨도 아이돌 방탄소년단(BTS)의 포토카드를 모으는 과정에서 비슷한 일을 당했다. 아이돌 앨범에는 멤버별 포토카드가 '랜덤'으로 들어가 있기 때문에 포장을 뜯기 전까지는 어떤 멤버의 포토카드가 나올지 알 수 없다. 장 씨는 '최애(최고로 애정하는)' 멤버의 포토카드를 갖기 위해 앨범을 무려 16장이나 구입했지만 계속 같은 멤버만 나왔다며 분통을 터뜨렸다. 장 씨는 "일부러 특정 멤버의 포토카드를 적게 만들어 팬들의 소비를 부추기고 있는 것은 아닌지 의구심이 든다"고 말했다.
2018-10-16 한태임 기자
뉴스 더보기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