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주식투자하면서 소소하게 수익률 높이는 방법은?

2017년 06월 29일(목)
김건우 기자 kimgw@csnews.co.kr

#사례1 바쁜 업무 때문에 주식계좌에 예탁금을 남겨둔 채 주식을 매수하지 못하고 있던 이 모씨. 친구인 강 모씨로부터 예탁금 이용료가 증권사마다 차이가 있고 몇몇 증권사는 예탁금 이용료보다 더 높은 CMA 이자율로 주는 곳도 있다는 이야기를 듣고 한 푼이 아쉬운 상황에서 예탁금 이용료를 조금이라도 더 주는 곳을 찾아보려고 하고 있다.

#사례2 오랜 기간 주식투자를 해 왔지만 유상증자에는 별다른 관심을 가져 본적이 없는 나 모씨. 유상증자에 참여하지 않는 주주는 증자 참여권리(신주인수권증서)를 돈을 받고 팔 수 있다는 이야기를 듣고 ‘왜 그 동안 나는 그런 방법을 몰랐을까!’하며 아쉬워했다.

주식 투자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수익률'이지만 소비자들이 모르고 넘어갈 수 있는 '수익률 높이는 방법'이 있어 주목을 받고 있다.

금융감독원은 '예탁금 이용료율 높은 증권사 선택하는 법'을 비롯해 주식투자시 수익률을 높일 수 있는 노하우를 공개했다. 연령대별, 주식 투자성향별 등을 비롯해 개별 소비자에게 적용할 수 있는 부분들이 많다는 점에서 적극적으로 활용하는 것이 좋다.

먼저 증권사들은 소비자들이 증권계좌에 입금해둔 예탁금에 대해 '예탁금 이용료율'이라는 금리를 적용해 이자를 지급하고 있다. 하지만 예탁금 이용료율이 증권사마다 최대 0.5% 포인트 이상 차이나고 있어 어느 증권사 계좌를 이용하는지에 따라 수익률 차이가 발생할 수 있다.

증권사별 예탁금 이용료율은 금융투자협회 홈페이지에 있는 “전자공시 서비스”를 통해 비교할 수 있는데 29일 기준 예탁금 1억 원을 맡겼다면 평균 0,25~1% 금리를 적용받고 있다. 특히 예탁금이 50만 원 이하 소액이라면 평균 0.1%대로 하락하는 등 금액 구간별로 금리차가 있다는 점도 감안해야한다.

일부 증권사가 제공하는 증권계좌와 CMA 계좌를 통합 또는 연계하는 서비스도 눈여겨 볼 만 하다. 이 서비스를 활용하면 예탁금이나 주식매도 대금 등을 CMA 계좌에 별도로 송금하지 않아도 자동적으로 CMA 계좌로 보유할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일반적으로 CMA 계좌 이자율이 예탁금 이용료율 이자율보다 높기 때문에 더 많은 이자수익이 기대되지만 CMA 계좌는 예금자보호대상이 아니기 때문에 증권사가 파산하면 보호를 받을 수 없다는 점은 감안해야한다.

만약 해외주식에 투자를 한다면 비과세 해외주식투자전용펀드에 가입하는 것도 좋다. 이 펀드는 주식 매매차익에 대해 비과세 혜택이 부여되는 금융투자상품인데 해외주식에 투자할 경우에는 동 펀드를 이용하면 절세되는 만큼 수익률을 높일 수 있다.

해외주식투자전용펀드는 해외상장주식에 직‧간접으로 60%이상 투자하는 펀드로서 가입일로부터 10년 간, 1인 당 투자원금 3천만 원 범위에서 해외상장주식의 매매차익, 환차익 비과세 혜택을 받을 수 있는데 다만 비과세 혜택뿐 만 아니라 투자대상과 위험도 및 원금 손실가능성 등도 충분히 따져보고 투자를 결정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이 외에도 63세 이상 고령 소비자들이거나 장애인, 독립유공자에 해당 된다면 주식∙채권 등에 투자해 얻은 배당 및 이자소득을 5천만 원 한도로 비과세 적용을 받는 '비과세 종합저축계좌'에 가입하는 것이 좋다.

기업이 유상증자 결정시 기존 주주들의 주식계좌로 입고되는 신주인수권증서에 대해서도 상장 주식을 매도하는 것처럼 손쉽게 매도 가능하든 점도 참고하면 된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김건우 기자]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