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통신비만 꼬박꼬박내도 신용등급 향상될 수 있다?

2017년 08월 10일(목)
김건우 기자 kimgw@csnews.co.kr

#사례1 사회초년생 최 모씨는 전세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대출을 받는 과정에서 자신의 신용등급이 높지 않아서 적지 않은 충격을 받았다. 평소에 핸드폰 요금 및 공과금을 꾸준히 납부하면 신용등급을 올릴 수 있다는 주변의 조언을 듣고 그 방법이 궁금해졌다.

#사례2 사회초년생 이 모씨는 한국장학재단에서 학자금 대출을 받아 대학교를 졸업한 후 취업에 성공해 한국장학재단의 대출금을 갚고 있는 중이다. 하지만 학자금을 성실하게 상환하는 것이 자신의 신용등급에 어떤 영향을 끼치는지 인지하지 못하고 있었다.

#사례3 3년 전 사업실패로 개인파산을 신청했던 중소기업인 명 모씨는 중소기업진흥공단을 통해 재도약 지원자금을 받고 새롭게 사업을 시작했다. 그러나 신용등급이 낮아서 사업 확장을 위한 금융회사 신규 대출을 받을 수 있을지 걱정이 됐다.

대출금을 제 때 상환하거나 통신요금을 비롯한 비금융거래 납부를 성실하게 한 소비자들은 신용평가 산정 시 가산점을 받을 수 있다.

개인의 신용등급을 책정하는 신용조회회사(CB)는 대출건수 및 금액, 연체금액, 연체기간, 제2금융권 대출실적, 신용카드 사용실적 등 여러 평가항목을 통계적으로 분석해 개인별 신용평점을 산출하고 이를 토대로 신용등급을 부여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 과정에서 신용평점 산출시 직접 반영되지 않는 정보 중 개인의 신용과 유의성이 있는 일부 정보에 대해서는 별도의 가산점을 부여하고 있다. 예를 들어 학자금대출 성실상환실적, 통신요금 등 비금융거래 성실납부실적 등이 해당된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통신요금, 국민연금, 건강보험료, 도시가스.수도요금 등을 6개월 이상 납부한 실적을 신용조회회사(CB)에 제출하는 경우 최대 17점의 가산점을 받을 수 있다. 이 제도는 대학생이나 사회초년생 등 금융거래 실적이 많지 않아 신용정보가 부족한 사람이 활용할 경우 유리하다는 설명이다.

특히 성실납부기간(6~24개월)이 길수록 가점폭이 확대되거나 가점 받는 기간이 늘어나는데 가점을 받고자 하는 경우 직접 신용조회회사 홈페이지에 접속해 비금융정보 반영 신청을 하거나, 우편, 방문, 팩스 등으로 공공요금 납부실적을 제출하면 된다.

학자금 대출 상환의 경우 한국장학재단으로부터 받은 학자금 대출을 연체 없이 1년 이상 성실하게 상환하면 최대 45점의 가산점을 받을 수 있다. 학자금대출 성실상환에 따른 가산점은 신용조회회사가 한국장학재단으로부터 학자금대출 성실상환자 명단을 통보 받아 반영하므로 본인이 별도로 상환기록을 제출할 필요는 없다.

단, 취업 후 상환하는 학자금 대출의 경우에는 대학 재학시 받은 학자금 대출에 한정되며 신용등급 1∼5등급이거나 현재 연체중인 자, 3개 이상 금융회사에서 대출을 받은 다중채무자 등은 가점부여 대상에서 제외되거나 가점폭이 제한될 수 있다.

일반 대출의 경우 미소금융, 햇살론, 새희망홀씨, 바꿔드림론 등 서민금융 프로그램을 통해 대출 받은 후 1년 이상 성실히 상환하거나 대출원금의 50% 이상을 상환했다면 최대 13점의 가산점을 받을 수 있다.

이 외에도 체크카드를 연체 없이 월 30만 원 이상 6개월 동안 사용하거나 6~12개월 동안 지속적으로 사용하는 경우, 사업실패 이후 재창업을 위하여 중소기업진흥공단 등에서 재창업자금 지원 등을 받은 중소기업인도 가점을 받을 수 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김건우 기자]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