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형마트 3사, 계란 판매 중단 “국내 계란서도 살충제 성분 검출”

2017년 08월 15일(화)
문지혜 기자 jhmoon@csnews.co.kr
최근 벨기에와 네덜란드 등 유럽에서 살충제 계란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국내 계란에서도 살충제 성분 ‘피프로닐’이 검출돼 파문이 일고 있다. 이에 농식품부와 식약처는 국내 농가 계란 조사를 확대하고 있으며 대형마트 3사는 국내 계란 판매 자체를 중단했다.

농식품부는 경기도 남양주의 한 양계농장 계란에서 기준치 이상의 피프로닐 성분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경기도 광주시 농장에서는 살충제 성분 중 하나인 ‘비펜트린’이 기준치 보다 많이 검출됐다.

피프로닐이 검출된 농가에서는 하루 평균 2만5천 개의 계란을 생산하며, 비펜트린이 검출된 농가는 1만7천 개의 계란이 생산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식약처는 이들 농가에서 생산된 계란의 유통‧판매를 중지시키고 정밀검사 결과에 따라 전량 회수 및 폐기 조치할 예정이다.

‘피프로닐’은 벼룩이나 진드기 등 해충을 없앨 때 사용하는 맹독성 물질로 일정 기간 많이 섭취하면 간, 갑상샘, 신장 등이 망가질 수 있다. 이 때문에 사람이 직접 섭취하는 동물에는 사용하지 못하도록 금지하고 있다.

이마트와 홈플러스, 롯데마트 등 대형마트 3사도 전국 모든 점포에서 계란 판매를 중단하기로 했다. 마트 3사는 국산 계란에서도 살충제 성분이 검출된 만큼 고객 안심 차원에서 당분간 모든 점포에서 계란을 판매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문지혜 기자]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