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유럽 간염 소시지 파문’…식약처 “반드시 익혀 드세요”

2017년 08월 25일(금)
문지혜 기자 jhmoon@csnews.co.kr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류영진)는 최근 유럽에서 ‘간염 소시지’로 인해 E형 바이러스 감염자가 급증했다는 보도에 따라 수입‧유통 중인 햄‧소시지 제품에 대한 검사를 강화한다고 밝혔다.

E형 간염은 E형 바이러스(Hepatitis E virus, HEV)에 감염돼 발생하는 간염으로, 사람과 동물 모두에게 감염되고 옮기는 인수공통전염병이다.

식약처는 수입단계에서는 유럽에서 수입되는 돼지고기가 포함된 모든 비가열 식육 가공품에 대해서 E형 간염바이러스에 대한 검사를 강화할 예정이다. 유통단계에서 해외에서 바이러스 감염 우려가 제기된 유럽산 비가열 햄・소시지 제품을 수거·검사하고 수거된 제품에 대해서는 잠정 유통·판매 중단조치 할 계획이다.

또한 국내에서 유럽산 돼지고기를 원료로 가열이나 살균 공정을 거치지 않는 제품에 대해서도 수거·검사할 계획이다.

식약처는 “유럽산 돼지고기가 포함된 소시지 등 식육가공제품에 대해서 반드시 익혀먹을 것을 당부한다”며 국민들에게 안전한 식품이 제공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문지혜 기자]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