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가입 고려중인 보험사 정보, 보험협회 공시에 다 있다

2017년 08월 31일(목)
박유진 기자 rorisang@csnews.co.kr
#사례1. 서울특별시에 거주하는 주부 A씨는 가격이 저렴하고 보장범위도 넓다는 보험설계사의 말을 듣고 종신보험에 가입했다. 며칠 뒤 상품설명서를 읽던 A씨는 '보험가격지수'라는 용어가 눈에 띄어 가입한 상품의 보험가격지수를 검색해보니 125로 평균가격보다 약 25% 비싸다는 사실을 알고 후회했다.

#사례2. 직장인 B씨는 혹시 모를 질병에 예방하기 위해 암보험을 알아보던 중 금융권의 불완전판매가 심각하다는 금융 뉴스를 보게 됐다. 이후 불안한 마음에 상품을 제대로 팔고 있는 회사를 검색해 봤지만 이를 마땅히 확인할 방법을 몰라 답답해 했다.

금융감독원은 31일 ‘금융꿀팁’을 발표하고 보험 가입 때 체크하면 유익한 5가지 지표를 소개했다. 평소 보험사에 대해 궁금하거나 모르는 내용이 있다면 각 보험협회 공시자료를 살펴보면 된다.

공시실에는 불완전판매, 보험금 부지급률, 소송 건수, 신상품 출시 현황, 수익률 등이 모두 공시돼 소비자가 회사에 대한 정보를 쉽게 파악할 수 있기 때문이다.

예컨대 보험 판매과정에서 문제가 발생해 계약이 해지되거나 무효된 비율을 보고 싶다면 ‘불완전판매 비율’, 보험사가 소비자에게 제대로 보험금을 지급하고 있는지 살펴보려면 ‘보험금 부지급률’을 보는 것이 좋다.

또 보험금 지급과 관련해 소비자와 보험사간 법적 다툼이 얼마나 이뤄지고 있는지 보려면 ‘소송 건수’를 살펴보면 된다.

평균 보험료 대비 가격 수준을 나타내는 '보험가격지수'도 활용하면 좋은데 암보험이나 종신보험 등을 가입할 때 보험료 가격비교 차원에서 이를 이용하면 된다.

보험가격지수란 각 보험사가 운영하고 있는 동일 유형의 상품에 대해 평균적인 가격을 계산해놓은 수치다. 100을 기준으로 80인 상품은 평균가격 대비 20% 저렴하고 120이면 20% 이상 비싸다고 의미가 된다.

또 최근에는 특정 보험사의 지급여력비율(RBC)이 낮아 비상이 걸렸다는 뉴스가 많은데 이는 투자 시에도 유용한 정보로 금융소비자포털 ‘파인’에서 확인할 수 있다.

RBC란 보험사가 경영 악화 등으로 인해 사고가 발생했을 때 고객에게 보험금을 제대로 지급할 수 있는 지를 나타내는 재무건전성 지표다. 100%를 기준으로 수치가 가장 높은 보험사의 재무건전성이 우수하다고 평가할 수 있다.

이 경우 보험사가 파산해도 예금자보호법에 따라 최대 5천만 원 한도까지는 보상이 가능하기 때문에 불안해하지 않아도 된다. 이는 보험사 상품에 가입하거나 투자를 할 때 유용한 정보로 각 보험협회 공시실에 가서 확인할 수 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 = 박유진 기자]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