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식약처, 발기부전치료제 유사 물질 검출 ‘이엑스티파워플러스’ 회수

2017년 09월 05일(화)
문지혜 기자 jhmoon@csnews.co.kr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발기부전치료제 유사물질인 하이드록시호모실데나필 등이 검출된 ‘이엑스티파워플러스’를 판매 중단 및 회수 조치한다고 5일 밝혔다.

이엑스티파워플러스는 건강기능식품 수입업체인 씨비케이(충남 계룡시 소재)가 정식 수입 신고 절차를 거치지 않고 수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회수 대상은 미국 ‘PYXIS BIOLOGIX’가 제조한 것으로 국내에서 판매된 이엑스티파워플러스 전체 제품이다.

170905s.jpg
▲ 위에서부터 1) 1캡슐(500mg) 2) 10캡슐/1병 3) 25캡슐/1박스
이와 함께 식약처는 밀수입된 ‘이엑스티파워플러스’ 제품을 유통업체에 판매한 씨비케이 대표 박 모(남, 44세)씨를 ‘건강기능식품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

박 씨는 지난해 3월 한 차례 이 제품을 건강기능식품으로 수입 신고하고 그 이후에는 캡슐을 몰래 밀수해 국내에서 포장작업 후 정식 수입통관 제품인 것처럼 속여 판매했다.

박 씨는 이 제품이 생약 성분으로 제조돼 남성정력에 효과가 있는 것처럼 과대광고했지만, 실제로 하이드록시호모 실데나필, 디메틸 실데나필 등 발기부전치료제 유사물질 4종류가 들어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밀수입 제품은 3만5천775캡슐(500mg/1캡슐)로, 시가 4억3천만 원 상당이 유통업체 등을 통해 판매된 것으로 알려졌다.

식약처는 관할 지방식약청 및 지방자치단체에 해당 제품을 회수하도록 조치했으며, 제품을 구입한 소비자는 구입처에서 반품할 것을 당부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문지혜 기자]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