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살충제계란] 서울서 추가 발견...비펜트린 초과 검출 ‘맑은계란’ 회수

2017년 09월 13일(수)
문지혜 기자 jhmoon@csnews.co.kr
서울서 유통 중인 계란 가운데 유해성분이 초과 검출된 제품이 확인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전통시장, 온라인 쇼핑몰 등 취약지대를 중심으로 유통 계란 수거‧검사를 실시한 결과 비펜트린이 0.04mg/kg로 초과 검출된 ‘맑은 계란’을 회수 조치한다고 13일 밝혔다.

생산농장은 경기도 여주시 안병호 농장이다. 난각표시는 ‘08계림’, 유통기한은 2017년 9월28일까지다. 이로써 문제 농장은 53곳으로 늘어났다.

1.jpg
다만 이번에 적발된 안병호 농장은 농림축산식품부 검사에서 적발되지 않은 곳인 만큼 소비자들은 정부 조사의 신뢰도에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식약처와 농식품부는 해당 생산 농장에 있는 계란을 전량 폐기하고 3회 연속 검사 등 강화된 기준에 따른 규제검사 등 사후관리를 강화할 계획이다.

농식품부는 해당 농장에 대한 역학조사를 실시하여 검출 원인을 파악하고, 적합 농장을 포함하여 전체 산란계 농장을 대상으로 9월부터 12월까지 불시 점검을 강화할 예정이다. 식약처는 유통단계 계란에 대한 수거검사를 지속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문지혜 기자]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