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카드뉴스] 설계사가 '연금·저축보험'이랬는데 “알고 보니 사망보험?”

2018년 01월 30일(화)
정우진 기자 khk@csnews.co.kr

20180129_1.jpg
20180129_2.jpg
20180129_3.jpg
20180129_4.jpg

20180129_5.jpg
20180129_6.jpg
20180129_7.jpg

#1. 설계사가 '연금·저축보험'이랬는데 “알고 보니 사망보험?”

#2. 삼성생명 설계사에게 두 아들을 위해 '연금보험' 상품 설계를 의뢰한 이 모(여)씨. 추천받아 가입한 상품이 알고 보니 '사망보험'이었다며 소비자고발센터에 민원 제기. 박 모(남)씨도 DB생명 설계사에게 저축보험을 의뢰했다가 '사망보험'에 가입한 사실을 뒤늦게 알게 돼 분통.

#3. 사망보험은 생전에 보험금을 일부 손해보고 연금 형태로 받을 수 있음. 문제는 일부 설계사들이 이를 악용해 연금, 저축만을 강조하며 가입을 유도하고 있다는 점.

#4. 설계사가 "정기적으로 생활비를 받는다"거나 "저축이율" 등을 강조하는 바람에 사망보험이 아닌, 연금보험이나 저축보험으로 오해하게 된다는 소비자들의 하소연.

#5. 소비자가 아무리 억울해도 녹취록 같은 물증이 없으면 구제 받기 어려운 실정. 이 씨와 박 씨 모두 금감원에 민원을 제기했지만 입증을 못해 민원 기각 처리.

#6. 보험상품 자체도 ‘생활자금 받는 변액유니버셜 종신보험’, ‘연금타는 (무)The Smart 파워종신보험’ 등의 이름으로 출시돼 소비자를 현혹하기 다반사.

#7. 그러나 이에 대한 보험사 입장은 “서면계약과 해피콜 과정 등에서 문제가 없었으며, 상품 특성은 소비자가 알아보고 가입해야 한다”는 것. 소비자를 현혹하는 상품명이나 설계사의 행태 언제쯤 개선될 수 있을까요?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4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 2018-02-07 02:44:27    
아니..원금회복이 28년 걸리는 저축이 세상에 어디에 있고 매월 20만원씩 납입해서 매년 연금으로 18만원 연금을 누가 가입을 한답니까...그리고 초저금리 시대에 금리가 올라 간다니요 이래서 무지하다는 소리를 듣는 겁니다...그리고 문제는 보장성 보험을 저축성으로 판매를 해서 소비자를 우롱 한다는게 가장 큰 문제입니다
223.***.***.37
profile photo
종신보험의장점 2018-02-05 07:41:25    
저축성보다 나은 기능이 많고 비갱신형에다가 확정금리 그 외 납입면제.결국엔 고객이 더 많은 혜택을 받는게 중요하죠 예전과는 다른 인식을 가져야합니다 설명이 부족했다면 문제가 되겠고 상품마다 다르겠지만... 행여나 금리가 올라간다면 연금전환을 하면될 것이고 이 같이 생로병사를 다 책임져줄것이 있을까요
59.***.***.103
profile photo
센스 2018-02-24 05:43:46    
사업비도계산해야죠
39.***.***.138
profile photo
종신보험의가면 2018-01-30 16:36:30    
진짜 큰 문제입니다
117.***.***.178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