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금감원, 지난해 사업보고서 기재미흡 회사에게 '자진 정정' 지도

2018년 06월 03일(일)
김건우 기자 kimgw@csnews.co.kr
금융감독원이 지난해 상장법인 등이 제출한 사업보고서가 작성기준에 따라 작성됐는지 중점점검을 실시한 결과 기재미흡사항이 발견된 기업들에게 자진 정정하도록 지도하기로 했다.

금감원이 지난해 12월 결산법인 2401사 기준으로 점검한 결과 지난 2017년 사업보고서의 재무사항에서 기재 미흡이 발견된 회사 수는 809사(33.7%)로 전년보다 16.6%p 감소했다.

이는 지난 2016년 공시기준 개정으로 관련 점검항목이 추가되면서 미흡 비율이 일시 상승했으나, 지속적 교육·홍보 등으로 기재수준이 개선됐기 때문이다.

반면 비재무사항(8개 테마)에서의 미흡 비율은 57.1%로 최근 작성서식이 개정되거나 점검 항목으로 최초 선정된 경우 기재가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1건 기재 미흡사가 901사로 대부분을 차지했으며, 기재를 3건 이상 미흡한 회사는 80사에 불과했다.

주요 비재무사항 미흡 사례로는 ▲법인인 최대주주의 기본정보(최대주주 등) 미기재 ▲회사의 임원 보수산정기준을 개략적으로만 기재 ▲임원의 과거 부실기업 근무경력.학력사항 등 미기재 ▲신약개발사업 추진계획 미기재 등이 있다.

금감원은 미흡 사항이 발견된 기업들에 대해 자진 정정하도록 지도하고, 작성기준을 명확화함으로써 사업보고서 충실도를 제고할 계획이다. 재무사항에서 미흡사항이 과다하거나 주요공시를 누락할 경우 감리대상 선정 및 감사인 지정시 참고한다.

차후 공시설명회 등을 통해 사업보고서 점검항목별 작성 모범사례를 안내하는 등 올바른 사업보고서 작성방법에 대해 교육한다. 특히 비재무사항 기재 미흡이 다수 발생한 회사에게는 점검결과 유의사항 공문을 발송하고 사업보고서 설명회를 개최한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김건우 기자]
SPONSORED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