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뉴스 금융서비스

골드만삭스증권 공매도 미결제 사고...금감원 현장검사 착수

2018년 06월 04일(월)
김건우 기자 kimgw@csnews.co.kr

금융감독원은 골드만삭스 서울지점의 60억 원 규모 공매도 미결제 사고에 대해 현장검사에 착수했다.

골드만삭스증권 서울지점은 지난 달 30일 골드칸삭스 인터네셔널로부터 주식 공매도 주문을 위탁받아 체결하는 과정에서 20개 종목, 약 60억 원 규모의 주식이 미결제됐다.

금감원은 골드만삭스 인터네셔널이 일부 주식에 대해 주식대차가 확정되지 않은 상태에서 공매도 주문을 하면서 미결제가 발생된 것으로 보고 있다.

골드만삭스 인터네셔널은 미결제 종목 20개 종목 중에서 19개 종목을 지난 1일 매수했고 나머지 1개 종목은 4일 차입해 결제를 완료할 예정이다.

한편 금감원은 4일부터 15일까지 8영업일간 이번 미결제 사고와 관련해 골드만삭스증권 서울지점에 대해 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검사인원은 팀장 1명 포함 총 4명으로 주식대차 및 공매도 주문의 적정성을 점검하고 위탁자인 골드만삭스 인터네셔널의 주식 공매도 경위에 대해서도 확인할 계획이다.

또한 주식 결제 이행과정에 대해서는 한국거래소와 공동으로 계속 모니터링한다고 금감원은 전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김건우 기자]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