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뉴스 정책·이슈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정부는 '라돈 침대' 피해 보상안 구체적으로 마련하라”

2018년 06월 08일(금)
이지완 기자 wanwan_08@csnews.co.kr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회장 강정화)는 8일 대통령과 정부에 실효적인 대책 마련과 회수 현황 및 피폭선량에 대한 정보 공유, 구체적인 피해보상안 등을 요구했다.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가 5월 한 달간 대진침대 관련 상담 1만 376건을 분석한 결과 회수 신청 방법 및 절차, 회수 일시, 피해보상·건강문제 등에 관한 내용이 계속 접수됐다고 전했다.

지난 5월 21일 정부가 침대 수거 조치 명령을 내린 후 실제 수거된 제품은 4500여개에 불과하고, 6월 4일 정부는 우체국 망을 이용해 신속히 수거하겠다고 발표했지만 소비자들의 혼란은 더 심화됐다는 설명이다.

1372 소비자상담센터를 통해 접수된 상담 중 대진 라돈 침대 관련 상담은 1만 376건으로 상담이 시작된 5월4일 이후부터 5월 17일까지 상담건수는 1518건이다. 5월 18일 이후 상담 건수는 8858건으로 점점 더 피해 소비자들의 상담 문의가 증가하고 있다고.

12sobi.JPG

상담 내용을 살펴보면 침대 회수가 4248건 31%로 가장 많고, 모델명 확인·회수 방법·위험 여부 등의 기타 상담이 2563건으로 19%, 피해구제신청 1776건으로 13%, 배상 1712건으로 12.5%의 순이다.

건강상 문제로 호소하는 상담은 전체 상담의 23.2%를 차지했다. 상담 내용으로는 호흡기질환에 대한 문의가 16.3%로 가장 높았고 피부질환 14.1%로 나타났다. 이외에도 갑상선 질환, 유산, 난임, 정신적 피해 등 건강상의 어려움을 호소하는 상담이 줄을 이었다.

1SOBi.JPG
소비자 요구 사항에 대한 변화도 있었다. 침대 회수 상담건은 지속적으로 높은 수치를 보였지만 피해구제신청(집단분쟁조정신청)건은 보름 사이 17건에서 1759건으로 1만 247% 증가했다.

정부는 현재 대진 라돈 침대 사태에서 나타난 문제점에 대한 대책을 마련한다고 하지만 상황이 진전되지 않아 소비자 불안은 더 커져가고 있는 상황이다.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와 11개 회원단체는 “대통령과 정부는 대책 발표만 할 것이 아니라 구체적이고 실효적인 대책 마련을 해야 할 것이다”라고 밝히며 5가지 요구사항을 전했다.

5개의 요구사항은 ▲대진 침대 피폭선량 조사결과 및 회수현황 정보공개 ▲ 침대 및 침대 외 제품 모나자이트 유통현황 및 피폭선량 결과 정보공개 ▲우체국 망을 통한 신속한 수거 등 정부가 할 수 있는 모든 조치 공개 ▲ 건강 역학조사 실시 ▲ 구체적인 소비자 피해 보상안 마련이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이지완 기자]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