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뉴스 금융서비스

가짜 서울중앙지검 홈페이지·검찰총장 직인 활용한 보이스피싱 수법 적발

2018년 07월 10일(화)
김건우 기자 kimgw@csnews.co.kr

최근 검찰을 사칭하며 가짜 서울중앙지방검찰청 홈페이지와 가짜 공문을 보여주면서 자산 보호를 위해 돈을 보내줄 것을 요구하는 신종 보이스피싱 사기가 적발돼 소비자들의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검찰과 경찰 등 정부기관은 어떠한 경우에도 전화상으로 자금 이체 또는 개인의 금융거래정보를 요구하지 않는다는 점에서 절대 응하지 않아야 한다.

금융감독원은 최근 검사를 사칭한 사기범이 정교하게 복제된 가짜 서울중앙지검 홈페이지를 이용해 검찰총장 직인까지 위조된 공문을 보여주며 보이스피싱을 시도한다는 다수 제보가 금감원과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에 접수되고 있다고 밝혔다.

002.png
▲ 보이스피싱 사기범이 개설한 가짜 서울중앙지검 홈페이지(위)와 실제 서울중앙지검 홈페이지(아래). URL 주소와 일부분만 다를 뿐 실제 홈페이지와 유사한 모습이다. ⓒ금융감독원

서울중앙지검 검사라고 주장하는 사기범은 제보자들에게 대포통장 사기에 연루됐으니 자산보호를 위해 통장의 돈을 모두 인출해 전달해 줄 것을 요구하는 점이 특징이다.

특히 사기범은 제보자가 확신을 가질 수 있도록 수사공문을 보여주겠다며 가짜 홈페이지를 만들어 접속하게 한뒤 이름과 주민등록번호 등 개인정보를 입력하도록 요구했다.

제보자가 해당 사이트의 진위 여부를 확인할 경우를 대비해 가짜 홈페이지내 다른 메뉴들을 클릭하면 실제 서울중앙지검 홈페이지의 해당 메뉴화면으로 접속하도록 설정하고 가짜 공문에는 전 검찰총장(김수남 전 총장) 직인이 찍혀 있을 정도로 치밀함을 보였다.

001.png
▲ 보이스피싱 사기범이 제보자에게 제시한 서울중앙지검 가짜공문. 김수남 전 검찰총장의 이름과 위조 직인이 찍혀있다. ⓒ금융감독원

금감원은 가짜로 의심된 사이트를 신속히 한국인터넷진흥원에 통보하고 차단했으나 향후에도 사기범들이 인터넷 주소를 바꿔가며 계속해서 사기 행각을 벌일 가능성이 크다.

금감원은 보이스피싱 시도에 이용된 가짜 서울중앙지검 홈페이지는 일부기능까지 정교하게 복제돼 일반인이 진짜와 구별하기 어려울 수 있으나 홈페이지의 진위여부 확인과 상관없이 검찰·경찰·금감원 등 정부기관은 어떠한 경우에도 전화상으로 자금의 이체 또는 개인의 금융거래정보를 요구하지 않으므로 이러한 전화를 받은 경우 일단 의심하고, 전화를 끊고, 해당 기관의 대표번호로 직접 전화해 사실관계 및 진위여부를 확인할 것을 당부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김건우 기자]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