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보이스피싱 피해 매년 증가세...외국인 대상 근절 활동도 나선다

2018년 07월 11일(수)
김건우 기자 kimgw@csnews.co.kr

금융감독원, 은행연합회, 국가정보원은 보이스피싱 피해가 지속 증가세로 이어지자 민·관 합동으로 보이스피싱 범죄 가담 우려 대상의 경각심 고취 및 선제적 범죄 예방을 위한 팜플렛을 제작·배포한다.

금융당국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일평균 137건의 보이스피싱 피해 사고가 접수되고 있고 피해금액도 일평균 6억7000여만 원에 달하고 있다.

02.png

특히 국가정보원 및 경찰·검찰의 수사결과에 따르면 보이스피싱 범죄 조직의 대부분은 조직 총책이 해외에 본거지를 두고 국내에서 편취한 피해금을 해외로 송금하는 방식으로 조직을 운영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에서 검거된 인출·전달책 및 송금책 등 가담자 다수는 재중동포(조선족) 출신 등으로 금전적 유혹 또는 친구·지인의 부탁에 의해 범죄의 심각성을 인지하지 못한 채 범죄에 가담하게 되었다고 진술한다는 설명이다.

또한 국내에 단기 체류하는 외국인이 보이스피싱 피해금 인출·전달을 부탁받아 범죄에 연루되는 경우도 다수 발생하고 있는 실정이다.

01.png
▲ 중국어로 제작된 보이스피싱 예방 안내 팜플렛

금융당국은 한국어, 영어, 중국어로 제작된 보이스피싱 예방 팜플렛은 보이스피싱 범죄 가담자 다수 거주지역의 은행 영업점 및 공항 환전센터 등에 집중적으로 비치해 피해 예방에 적극적으로 나선다는 계획이다.

특히 보이스피싱 범죄 가담 사실이 적발될 경우 초범도 징역형 및 강제추방이 적용되 등 처벌수위도 구체적으로 안내해 범죄의 심각성을 경고한다는 설명이다.

금감원과 은행연합회는 이와 같은 민·관 합동 홍보 및 피해 예방 교육을 지속 강화해 소비자 피해를 사전 예방하고 사기 근절에 힘쓸 예정이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김건우 기자]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