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시중에 유통되는 빵류, 건강에 적신호? 100g당 당 함량 18.6g

2018년 07월 31일(화)
한태임 기자 tae@csnews.co.kr

시중에 유통되는 빵의 영양성분에 적신호가 켜졌다. 시중에 유통되는 제품 대부분 당 함량이 과다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프랜차이즈 및 베이커리 매장에서 판매되는 빵류(조리식품)는 트랜스지방 함량도 높았다.

한국소비자원(원장 이희숙)은 31일 시중에 유통되는 빵류 30개 제품의 안전실태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대상은 파리바게트, 뚜레쥬르, 이마트, 홈플러스, 롯데마트, 코스트코, 삼립식품, 롯데제과 등에서 판매하는 30개 제품이다.

소비자원 조사에 따르면 시중 빵류를 100g만 섭취해도 가공식품 1일 당류 섭취 권고량(50g)의 37%를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대상 30개 제품(내용량 50g~1,782g)의 평균 당 함량은 66.9g이었으며 100g당 함량은 18.6g이었다.

당류는 과다 섭취할 경우 비만, 당뇨, 심혈관계질환 등의 만성질환이나 충치 발생을 유발할 수 있다.

베이커리 매장 빵류(조리식품)의 트랜스지방은 제과업체 빵류(가공식품)보다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대상 30개 중 제과업체 빵류(6개)의 평균 트랜스지방 함량은 0.15g이었지만 베이커리 빵류(24개)는 평균 0.85g으로 5배가량 많았다.

트랜스지방은 심근경색·협심증·뇌졸중 등의 심혈관계질환을 일으킬 가능성이 있어 섭취 시 주의를 요한다.

가공식품 빵류는 '식품위생법'에 따라 트랜스지방 함량을 의무적으로 표시하게 돼있다. 그러나 베이커리 매장 빵류는 ‘조리식품’으로 분류돼 표시대상에서 제외된다.

미국은 이미 20개 이상의 프랜차이즈 레스토랑, 베이커리 등에 트랜스지방 표시를 의무화하고 있어 국내 제도의 개선이 시급한 시점이다.

일부 빵류는 영양성분 표시도 부정확했다.

조사대상 30개 중 4개 제품이 영양성분 표시 허용오차 범위를 초과했다. 특히 뚜레쥬르의 ‘스윗갈릭킹’ 제품은 포화지방 함량을 100g당 4.8g으로 표시했는데 실제는 100g 당 8.58g으로 오차범위(178.8%)가 가장 컸다.

가공식품 빵류와 달리 베이커리 빵류는 영양성분 허용오차 기준이 별도로 마련돼 있지 않은 상황이어서 제도가 개선될 필요가 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한태임 기자]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