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뉴스 정책·이슈

식약처, 발암물질 기준 초과 검출 '과자' 회수

2018년 08월 01일(수)
조윤주 기자 heyatti@csnews.co.kr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류영진)는 1일 식품제조가공업체 ㈜우농이 제조 판매한 ‘오징어 땅콩볼’에서 발암물질인 아플라톡신이 기준치를 초과해 검출돼 판매중단 및 회수조치했다고 밝혔다.

이 제품에서는 총 아플라톡신과 아플라톡신B1이 각각 363.8㎍/㎏, 118.2㎍/㎏ 검출됐다. 기준치는 총 아플라톡신이 15.0㎍/㎏ 이하이며 아플라톡신B1은 기준 10.0㎍/㎏ 이하다.

0801-식약처.jpg

회수 대상은 유통기한이 2018년 12월 21일로 표시된 제품이다.

이들 제품은 친환경, 유기농 같은 건강한 먹거리 판매를 표방하는 '우리밀'과 '한살림소비자생활협동조합연합회(한살림)' 등에서 판매된 것으로 알려져 더 큰 충격을 주고 있다.

식약처는 이 제품을 구매한 소비자는 판매 또는 구입처에 반품하면 된다고 말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조윤주 기자]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