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동연 부총리,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투자·고용 의견 나눠

2018년 08월 06일(월)
유성용 기자 sy@csnews.co.kr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만나 혁신성장을 논의했다.

김 부총리는 6일 오전 10시 삼성전자 평택 캠퍼스를 찾아 삼성 경영진·협력사와 현장소통 간담회를 열었다.

간담회 주제는 민간과 정부 간 협력을 통한 혁신성장 생태계 조성, 청년 일자리 창출, 미래 신성장 동력 발굴과 육성, 대중소기업 상생협력 강화 방안 등이다.

간담회에는 기재부와 과기정통부·산업부·고용부·중기부·공정위 등 관계부처 고위 관계자와 함께 윤부근 삼성전자 부회장, 김기남·김현석·고동진 삼성전자 대표 등 삼성 핵심 경영진이 대거 참석했다.

김 부총리는 간담회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삼성전자 측이 바이오산업과 관련한 규제를 완화해 달라고 요청했다”며 “영업비밀 상 자세히 말하기는 어렵지만, 바이오산업에 있어서 몇 가지 규제에 대해 말이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어떤 것은 전향적으로 해결하겠다고 한 것도 있고 어떤 것은 좀 더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어 김 부총리는 “우리 경제 앞날을 위해 해야 할 일은 무엇인지 준비를 하는 틀에 대해서 이야기했다”며 “인공지능(AI), 5세대 이동통신(5G), 바이오, 반도체 등에 대해 이야기를 했고 삼성도 같은 생각을 했던 터라 굉장히 반가웠다”고 말했다.

김 부총리는 신뢰 제고와 관련 “대표 기업 역할을 하기 위해서는 국민의 지지와 국내외 투자자의 신뢰가 중요하다”며 삼성전자 측에 투명한 지배구조나 불공정행위(개선)에 지금보다 선도적 역할을 해줄 것을 주문하기도 했다.

또 김 부총리는 이재용 부회장과 향후 투자와 고용 계획에 대한 의견을 나눴음을 내비치기도 했다.

그는 “삼성 측에서 진정성을 가지고 구체적인 사업 계획을 준비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발표할 내용이나 시기는 전적으로 삼성에 달렸다”고 말했다.

한편 김 부총리가 삼성전자를 방문한 것은 지난해 6월 취임 후 처음이다. 이 부회장과의 만남은 대기업 총수급 인사로서는 LG, 현대차, SK, 신세계에 이어 다섯 번째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 = 유성용 기자]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