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최대 20장이던 여행자보험 가입서류, 5장 내외로 간소화

2018년 08월 13일(월)
김건우 기자 kimgw@csnews.co.kr

올해 4분기부터 여행자보험 가입 시 최대 20여 장에 달했던 가입 서류가 최소 5장 내외로 간소화된다.

지난해 여행자보험 신규 계약 건수는 약 308만 건으로 그 중 해외여행이 262만 건으로 절대 다수를 차지하고 있다.

하지만 여행자보험 가입 시 제시하는 상품설명서와 보험계약청약서가 중복되는 내용도 있고 분량이 20장 내외로 너무 많다는 지적이 그동안 제기돼왔다.

금융감독원은 해외여행시 다수 국민이 가입하는 생활밀착형 금융상품 중 하나인 여행자보험의 내용과 가입 절차를 간소화하기 위해 여행자보험 가입 서류를 통합한다고 밝혔다.

특히 최근 여행자보험 가입 상당수가 인터넷과 모바일을 통해 이뤄지고 있어 권유와 청약이 동시에 이뤄지고 있는 특징이 있다. 이에 따라 여행자 보험은 상품 설명서와 보험계약 청약서를 하나로 합친 통합 청약서 이용에 대한 요구가 있었다.

향후 시행될 통합 청약서에는 여행자보험과 관련이 적은 사항은 소비자보호를 저해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최대화 간소화하기 위해 내용이 빠지고 해외여행자보험 가입 시 계약자에게 안내되어야 할 유용한 정보인 해외여행실손보험 가입 시 ‘보험료 납입 중지’와 해외 체류 시 ‘보험료 환급’에 관한 안내를 통합청약서에 신규 추가된다.

또한 소비자가 실손보험에 이미 가입돼있다면 해외여행자보험 국내치료보장 특약에 가입할 실익이 낮다는 점도 함께 안내된다.

현행 최대 20장이 넘었던 보험계약청약서와 상품설명서는 5장 내외 통합 청약서로 간소화되고 자필서명도 종전 2회에서 1회로 줄어든다.

금감원 측은 "불필요하게 중복 제공되던 정보들이 일원화돼 여행자보험 가입시 불편함은 감소하고 소비자의 이해도는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김건우 기자]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