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뉴스 노컷영상

[노컷영상] 박살난 채 배송된 유리그릇...보상 '모르쇠'

2018년 09월 07일(금)
최은경 기자 cielo09@csnews.co.kr

527487_171006_5127.png

최근 유리용기 제품을 구입한 한 소비자는 배송된 택배 상자의 상태를 확인하고 깜짝 놀랐다. 제품들이 죄다 금이 가 있는 등 파손 상태가 심각했기 때문. 다음날 택배기사에게 연락했으나 어이없는 답변만 돌아왔다. 소비자는 “제품 파손 책임은 없다고 주장하더라. 타 택배사도 같은 기준이라는 말만 되풀이했다. 보상 면책 등을 내세워 책임을 피하려고만 든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최은경 기자]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