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뉴스 Biz-News

공정위 서슬 시퍼런데도 셀트리온 계열사간 내부거래 규모 올해 더 늘어

2018년 09월 06일(목)
유성용 기자 sy@csnews.co.kr

공정거래위원회가 대기업의 계열사간 일감몰아주기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는 가운데 셀트리온그룹의 계열사간 내부거래 규모가 올들어 더욱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셀트리온은 최근 지난해 내부거래 실적 발표 후 친인척 계열사에 일감을 몰아줬다는 논란에 휘말린 바 있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셀트리온(대표 기우성)의 개별기준 올 상반기 특수관계인과 거래 규모는 4134억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5.9% 증가했다.

이 덕에 셀트리온 전체 매출은 4516억 원으로 전년 보다 15.2% 늘었다. 올 상반기 특수관계인과의 거래비중은 전년에 비해 8%포인트 낮아지기는 했지만, 91.5%로 여전히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

10대 그룹의 내부거래비중이 평균 12.8%이고, 내부거래가 많다는 지적을 받는 재벌그룹 계열 SI업체들도 내부거래비중이 50%대임을 감안하면 셀트리온의 일감몰아주기는 심각한 수준이다.

00.jpg

셀트리온의 내부거래액은 대부분 셀트리온헬스케어(대표 김만훈·김형기)로부터 발생한다. 내부거래 매출액의 99%인 4100억 원이 셀트리온헬스케어와의 내부거래다.

셀트리온헬스큐어는 서정진 회장이 35.83% 지분을 보유해 최대주주다. 셀트리온그룹 계열사이기는 하지만 사실상 서 회장 개인회사나 다름없다. 셀트리온이 셀트리온홀딩스의 지배아래 있는 것과 대조된다.

아들인 서진석 대표가 경영을 맡고 있는 셀트리온스킨큐어와의 내부거래도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

셀트리온은 올 상반기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등의 광고비 지급 위탁계약을 체결하며 57억6000만 원 규모의 내부거래를 하기도 했다.
셀트리온 서정진 회장.jpg
▲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

셀트리온스킨큐어는 셀트리온과의 내부거래 매출이 2억700만 원으로 전년 8000만 원보다 160% 증가했다. 셀트리온제약도 7% 늘었다.

셀트리온헬스케어 역시 셀트리온에 국내 판매권을 매각하면서 218억5000만 원의 내부거래 매출을 올렸다. 거래구조 단순화를 통한 국내 판매 효율성 제고를 위한 조치라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지난해만 해도 이 회사의 내부거래 매출은 0원이었다.

셀트리온은 지난해 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 지정으로 계열사 자료를 공정위에 제출하면서 자회사인 티에스이엔씨와 티에스이엔엠을 누락해 경고처분을 받았다.

하지만 여전히 셀트리온 상반기 보고서상 특수관계인과의 거래에 두 회사에 대한 언급은 없다.

티에스이엔엠은 2017년 셀트리온을 통해 73억 원의 매출을 올렸다. 내부거래비중은 100%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셀트리온의 제품 생산 비용을 부담하기 위해 해외투자를 받아 만든 회사”라며 “해외매출을 위한 사업구조로 일반적인 내부거래와는 성격이 다르다”고 설명했다.

한편 셀트리온의 지난해 내부거래비중은 99.6%다. 셀트리온홀딩스와 셀트리온화학연구소도 각각 99.8%와 97.3%를 기록했다. 셀트리온그룹 전체 내부거래비중은 53.2%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 = 유성용 기자]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4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삼바 2018-09-08 10:21:52    
셀트리온 심각하군요
183.***.***.117
profile photo
2018-09-06 19:51:30    
언젠가는 문제가 되어 온다
59.***.***.30
profile photo
돌메 2018-09-06 12:37:11    
기자 양반 ? 저 내용을 보면 뭐가 몰아 주기인지 ?
이걸 기사라고.. 삼성 돈 받았나 ? 기자가 이런 쓰레기 기사를 쓰니 기레기란 소리 듣지
223.***.***.208
profile photo
소비자 2018-09-06 11:51:33    
기자님. 내부거래가 문제가 되는 것은, 대대주가 지분이 많은 회사의 물건을 고의적으로 구매 했을 경우 몰아주기 위험이 있기 때문입니다. 셀트리온의 경우는 오히려 대주주가 지분이 많은 셀트리온헬스케어가 셀트리온을 지원해 주기 위해서 셀트리온이 '판매' 하는 내부거래가 발생한 것입니다. 따라서 셀트리온헬스케어의 입장에서는 오히려 서정진 회장의 부담이 더 커지는 것을 감수하면서 셀트리온의 물건을 사온 것입니다.
기자님께서 도입부에 제기한 '재벌그룹 계열 SI업체들도 내부거래비중이 50%대임을 감안하면'와는 전혀 다른 상황입니다. 비즈니스 거래 관계의 기초부터 확인하시고 기사를 전개하시기 바랍니다. 또한, '내부거래' 가 왜 문제 인지 고민 하시고 기사를 작성하시기 바랍니다.
221.***.***.101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