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삼성 품 떠난 롯데정밀화학, R&D투자 줄이고 배당은 늘려...고용의 질도 악화

2018년 09월 07일(금)
박관훈 기자 open@csnews.co.kr
롯데정밀화학(대표 이홍열)의 R&D투자가 해마다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롯데케미칼(대표 김교현)에 인수되기 전 2%대였던 연구개발비 비중이 올 상반기에는 1% 밑으로 떨어졌다.

롯데케미칼은 지난 2015년 10월, 삼성 석유화학부문의 인수계약을 체결하고 이듬해 2월 롯데정밀화학(구 삼성정밀화학)에 대한 주식 31.13 %(4650억 원)에 대한 인수를 완료했다. 2조3265억 원 규모의 롯데첨단소재(구 SDI케미칼) 인수가 포함된 삼성화학계열사 인수합병은 당시 ‘화학업계 최대 빅딜’로 불렸다.

롯데정밀화학은 롯데그룹 합류 후 매출은 소폭 줄었지만 영업이익은 2015년 26억 원에서 2017년 1111억 원으로 무려 40배 넘게 늘었다.

롯데정밀화학 연구개발비 추이.JPG

이처럼 실적은 개선됐지만 기술투자는 매년 하락세다. 롯데정밀화학의 매출 대비 연구개발비 비중은 지난 2015년에는 2.2%(252억 원)이었으나 인수 직후인 2016년에는 1.1%(118억 원)으로 떨어졌다.

이어 지난해에는 1.0%(113억 원)로 떨어졌고 급기야 올해 상반기에는 0.8%(55억 원)까지 하락했다. 2015년 840억 원이었던 유형자산 취득액도 지난해에는 629억 원으로 25%나 감소했다.

또한 직원 수 역시 2015년 810명에서 2018년 상반기 816명으로 제자리걸음을 하고 있다. 비정규직 인원수는 오히려 증가했다.

롯데정밀화학 직원수 추이.JPG
롯데정밀화학의 연구개발비 등 투자 감소는 2014년부터 시작된 사업 구조조정 때문으로 풀이된다. 롯데정밀화학은 지난 2012~2013년 당시 증설과 신제품 개발 등 의욕적인 투자 이후 가동률 저하와 실적 부진으로 어려움을 겪었다. 이에 2014년부터 구조조정 차원에서 R&D 축소를 진행했다.

반면 롯데정밀화학의 주당배당금은 2015년 500원에서 지난해 800원으로 늘었다. 시가배당률도 2015년 1.40%에서 지난해 1.30%로 늘어났다.

이에 따라 배당금 총액도 1조2735억 원에서 2조376억 원으로 증가했으며 배당성향은 13.57%에서 22.84%로 상승했다.

이로 인해 롯데케미칼은 롯데정밀화학 인수 후 배당금 수익으로만 88억 원을 챙겼다. 롯데케미칼은 지난해에는 24억 원, 올해 상반기에는 64억 원의 배당금 수익을 본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박관훈 기자]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