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현장스케치] 조성목 서민금융연구원장, "'서민금융주치의' 양성할 것"

2018년 09월 12일(수)
황두현 기자 hwangdoo@csnews.co.kr
서민금융연구원(원장 조성목)이 가계 부채 문제 해결을 위해 '서민금융주치의'를 양성해 서민금융 전문가 교육과정을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조성목.jpg
▲ 조성목 서민금융연구원장이 인사말에 나서고 있다. ⓒ 소비자가만드는신문DB
12일 오후 서울 중구 은행회관 국제회의실에서 열린 서민금융연구원 출범기념 포럼에서 조성목 서민금융연구원장은 이같이 말했다. 서민금융연구원은 이전의 서민금융연구포럼에서 지난 5월 금융위원회 허가를 받고 출범했다.

조 원장은 "늘어나는 가계부채, 금융의 양극화, 금융 소외의 확대, 불완전한 신용회복 지원 등 모든 분야에서 전문적인 연구를 통해 실효성 있는 대안 마련이 시급하다"며 서민금융연구원 출범 취지를 밝혔다.

또한 "가계부채 부작용을 최소화하고 수렁에 빠진 금융이용자 구제를 위해 '서민금융주치의'를 양성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나선 윤증현 전 부총리는 "어려운 시기에 서민금융연구원이 출범했다는 사실이 서민들에게 희망을 줄 것"이라며 "공급자 중심의 금융 체계를 수요자 중심으로 바꾸는 데 힘써 달라"고 강조했다.

더불어 "현행 서민금융체계는 전체 프로그램에 대한 조율 없이 그때 상황에 따라서 운영되어 실수요자들이 알기 힘들고 사용하기 어려운 경우가 많다"며 "실수요자를 위한 맞춤형 지원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민병두 정무위원장 역시 서민금융연구원이 포용적 금융을 통해 금융시장에서 발생하는 양극화 해소에 힘써 달라고 주문했다.

민 위원장은 "금융소외 계층이 늘어나고 있다는 사실은 금융의 공적 기능에 부합하지 않는다"며 "'서민금융주치의'가 위기를 맞은 사람들에게 적절한 처방을 해달라"고 부탁했다.

발제자로 나선 변제호 금융위원회 서민금융과장은 '서민금융 체계 개편'을 위한 주요 논의 과제를 설명했다. 중저신용자의 대출규모 및 95만 명에 이르는 금융채무 불이행자 등을 언급하며 서민금융시장 현황을 보였다.

이어 정책서민금융상품 개편 논의 과제 4가지(대상자의 적정성·시장금융과의 조화·부실률·한정적 재원)와 채무조정제도 개편 논의 과제 3가지(채무조정시기·맞춤형 채무조정·신용상담)를 지적했다.

특히 채권소각과 관련해 "실질적으로 죽은 채권이 부활하는 사례가 있다"며 "악덕 대부업자는 소멸시효가 완성된 채권을 사서 채무자에 소액만 갚길 종용한 뒤 채권을 살려서 추심하는 경우가 있다"는 예를 들었다.

지금의 서민금융지원 전달 체계가 통합지원센터·상담지원센터·종합지원센터 등으로 나뉘어 복잡하고 중복된다고 지적했다.

단체사진.jpg
▲ 이 날 포럼에는 윤증현 전 부총리, 민병두 정무위원장, 이순우 저축은행중앙회장, 임승보 한국대부금융협회 회장, 이상제 금융감독원 부원장 등이 참석했다. ⓒ 소비자가만드는신문DB

[소비자가만드는신문=황두현 기자]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