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재용-구광모, 삼성·LG 그룹 R&D 기지서 미래 기술경쟁력 점검

2018년 09월 13일(목)
유성용 기자 sy@csnews.co.kr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구광모 LG 회장이 그룹 연구개발(R&D) 기지를 방문 미래 기술경쟁력 점검에 나섰다.

구 회장은 12일 오후 서울시 강서구 마곡에 위치한 LG 사이언스 파크를 찾았다. 지난 6월 ㈜LG 대표 취임 이후 경영현한을 파악하고 미래 준비를 위한 경영 구상에 집중하고 있는 구 회장의 첫 현장 방문지가 됐다.

구 회장은 LG전자의 ‘레이저 헤드램프’ 등 전장부품과 LG디스플레이의 ‘투명 플렉시블 OLED’ 등 차세대 디스플레이 제품들을 살폈다. 이어 4차 산업혁명 공통 핵심 기술인 인공지능, 빅데이터, AR∙VR 분야의 기술을 우선적으로 육성키로 하는 등 R&D 경쟁력 강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구 회장은 “사이언스파크는 LG의 미래를 책임질 R&D 메카로서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그 중요성이 계속 더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재용 구광모.jpg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왼쪽), 구광모 LG 회장

이번 방문에는 권영수 ㈜LG 부회장을 비롯해 안승권 LG사이언스파크 사장, 박일평 LG전자 사장, 유진녕 LG화학 사장, 강인병 LG디스플레이 부사장 등 계열사 R&D 책임 경영진이 함께 했다. 또 올해 신설된 LG 차원의 CVC(벤처 투자회사)인 LG 테크놀로지 벤처스의 김동수 대표도 참석했다.

이날 구 회장은 미래 성장 분야의 기술 트렌드를 빨리 읽고 사업화에 필요한 핵심 기술 개발로 연결할 수 있는 조직과 인재 확보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각 R&D 책임 경영진에게는 “LG의 미래에 그 역할이 매우 중요한 사이언스파크에 선대 회장께서 큰 관심과 애정을 가지셨듯이 저 또한 우선 순위를 높게 두고 챙겨나갈 것”이라며 “최고의 인재들이 최고의 연구개발 환경에서 최고의 성과를 낼 수 있도록 노력해 주시고, 저도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재용 부회장은 지난 10일 수원에 위치한 삼성전자 종합기술원을 찾아 종기원 경영진과 기술전략회의를 진행했다. 종합기술원은 인공지능(AI)과 자동차 전장부품, 차세대 반도체 등 삼성전자의 차세대 기술을 담당하는 곳이다.

이 부회장이 사업부가 아닌 종기원을 찾은 것은 이례적으로 미래 성장동력 확보에 대한 의지를 보여준 것으로 풀이된다.

TV와 스마트폰, 메모리 반도체에 이어 삼성전자의 새로운 먹거리로 4차 산업혁명의 대표 화두로 떠오른 AI를 낙점해 전사적 역량을 결집한다는 구상이다.

한편 지난 2월 항소심에서 집행유예로 풀려난 이 부회장은 신사업 분야 협력을 위해 3월 유럽과 캐나다 5월 중국과 일본, 6월 홍콩, 일본을 잇따라 방문하며 행보의 보폭을 넓혔다.

이후 한동안 외부 활동을 자제한 이 부회장은 7월 인도 노이다시 삼성전자 스마트폰 공장 준공식에 참석하고 8월에는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회동하는 등 대외활동도 재개한 모습이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 = 유성용 기자]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