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뉴스 소비재 전자통신

IPTV·인터넷, 동시 설치에도 설치비 따로...이중과금 논란

통신사들 "인건비 등 최소한의 실비" 입모아

2018년 10월 14일(일)
이건엄 기자 lku@csnews.co.kr

# 인천에 사는 이 모(남)씨는 지난해 이사를 하면서 IPTV와 인터넷을 동시에 설치했다. 기사가 방문해서 설치하기 때문에 설치비 부담을 감안하고 있었던 이 씨였지만 청구서에 명시된 금액이 예상과 달라 당황했다. IPTV와 인터넷에 대한 설치비가 2만2000원, 1만3000원 각기 청구돼 총 3만5000원에 달했기 때문. 직 후 해당 통신사 고객센터에 연락해 항의했지만 약관에 명시돼 있기 때문에 어쩔 수 없다는 답변만 돌아왔다. 이 씨는 "컴퓨터 기사를 불러 여러 부분을 고친다고 해서 출장비가 늘어나진 않는다"며 "단순히 IPTV로 들어가는 회선하나를 추가하는 작업에 설치비 명목으로 돈을 받는 것은 부당하다"고 하소연 했다.

국내 인터넷 사업자들이 인터넷과 IPTV를 동시에 설치해도 설치비는 각각 청구해 소비자에게 과도한 부담을 준다는 지적이 나온다.

현재 SK브로드밴드와 KT, LG유플러스 등 국내 주요 유선인터넷 사업자들은 인터넷과 IPTV 등 자사 상품 가입 시 인건비 명목으로 설치비를 부과하고 있다. 특히 같은날 인터넷과 IPTV를 설치하는 경우에도 설치비를 따로 받는다.

 SK브로드밴드는 동시에 설치할 경우 인터넷 2만2000원, IPTV 1만3200원을 다음달 요금과 함께 부과한다.  KT는 각각 1만9800원, 1만5400원을,  LG유플러스도 2만2000원, 1만3200원 등 각각 따로 청구한다. 3사 모두 개별적인 가격에선 조금씩 차이가 있지만 두 가지 상품 설치 시 설치비로 총 3만5200원을 내야 되는 점은 동일하다.

463011_2534_3742.jpg

통신사들은 서비스 설치를 위해 최소한의 실비를 반영한 정책이라는 설명이다.

3사 관계자들은 “이용자가 인터넷과 전화 등 통신서비스를 설치하거나 변경, 이전 설치 시 엔지니어가 출동해 선로 및 배선 등을 작업하는데 소요되는 최소한의 실비를 반영한 정책”이라며 “설치비를 단순한 인건비 보다는 서비스 제공으로 인해 발생하는 비용으로 봐줬음 한다”고 입을 모았다.

하지만 소비자들 입장에선 과하게 느낄 수밖에 없다. 보통 설치비를 기사가 1회 방문해 서비스를 제공하고 고 받는 돈으로 인식하는 상황에서 단순히 조금 서비스가 늘어났다고 설치비도 2배 가까이 받는 것은 다소 불합리하다는 것이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관계자는 “인터넷을 설치하면 IPTV의 경우 설치가 크게 어렵지 않다”며 “단순히 서비스 하나가 늘어난다고 설치비를 이중 과금 하는 것은 통신사가 과도하게 이익을 챙기는 모습으로 비춰질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통신업계 일각에서는 통신사들이 초고속인터넷, IPTV 등을 포함한 결합상품 판매가 늘고 있지만 큰 폭의 할인 등으로 수익성이 악화되면서 설치비를 통해 이를 회수하려는 것이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실제 최근 SK브로드밴드와 KT는 설치비 인상에 나서면서 이같은 주장에 힘이 실리고 있다.  KT는 지난 6월 23일부터 IPTV 가입·변경 설치비를 ‘엔지니어 출동비’로 통합하고 모든 경우 동일하게 2만7500원(이하 부가세 포함)을 부과하고 있다.

이는 IPTV 신규가입 설치비와 이사를 갈 경우(댁외 이전) 설치비는 1100원 가량, 거실에서 안방으로 옮기는(댁내 이전) 설치비는 9900원 오른 것이다. 기존에는 신규 설치와 댁외이전은 2만6400원, 댁내 이전은 1만7600원이었다.

SK브로드밴드 역시 KT와 동일하게 기존 초고속인터넷 설치비를 ‘출동비’로 변경하고 이를 2만7500원으로 인상했다. 기존에는 신규 설치 시 2만2000원, 이전·변경 설치 시에는 1만1000원이었다.

또 기존에는 3년 이상 이용자의 경우 설치비를 면제해줬으나 ‘출동비’를 신설하면서 면제 조건도 없앴다. 다만 LG유플러스의 경우 현재까지 초고속인터넷, IPTV 설치비 인상 계획은 없는 상태다.

경실련 관계자는 “자신들의 수익 악화를 소비자들에게 전가하는 것은 부당한 처사”라며 “설치비 등 부가적인 비용에 대한 법적 기준 마련이 시급해 보인다”고 말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이건엄 기자]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1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담합이지 2018-11-14 13:03:45    
이건 담합 아닌가요??
이런기사 추천 합니다
125.***.***.188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