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뉴스 컨슈머리서치

커피전문점 디저트 조각 케이크 열량 폭탄...밥 2공기 맞먹어

2018년 11월 07일(수)
송진영 기자 songjy@csnews.co.kr

대형 프랜차이즈 커피전문점에서 후식으로 즐겨먹는 디저트 케이크 한 조각의 열량이 밥 한 공기 열량보다 훨씬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3개 중 1개 꼴로 공기밥 2~3공기 칼로리를 훌쩍 뛰어넘기도 했다. 

소비자문제연구소 컨슈머리서치(대표 최현숙)가 대형 프랜차이즈 커피전문점 스타벅스, 커피빈, 엔제리너스, 투썸플레이스, 할리스, 파스쿠찌, 이디야커피에서 판매 중인 디저트 케이크 48개 제품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한 조각 열량이 밥 한 공기 열량(300Kcal)보다 높은 제품들이 대다수였다.

900kcal 이상인 제품이 4개(8.3%), 600~899kcal 제품이 10개(20.8%), 300~599kcal 제품이 27개(56.3%), 300kcal 미만 제품이 7개(14.6%)로 조사됐다.

22.jpg
48개 제품 중 무려 85.4%에 달하는 41개 제품이 밥 한 공기 열량인 300Kcal 이상에 달했다. 

커피전문점의 디저트 케이크는 한 조각 기준으로 중량은 약 150~250g정도다. 미니라운드 케이크는 일반 조각 케이크보다 크기가 커 중량이 조금 더 나가지만 1인이 먹을 수 있는 양으로 판매되는 제품이라 조각 케이크 범주에 포함된다. 이디야커피에서 판매중인 30g 중량의 스틱케이크는 대상에서 제외했다.

48개 제품 중 한 조각이 한 끼 권장 열량(700Kcal)이상인 제품도 7개(14.58%)나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스타벅스 ‘블루베리 쿠키 치즈 케이크’는 한 조각에 무려 984Kcal에 달해 열량이 가장 높았다. 밥 한 공기보다 3배가 넘는 열량이었고 한 끼 권장 열량도 훨씬 웃돌았다.

한 끼 식사를 마치고 후식으로 가볍게 케이크를 즐기려다 열량 폭탄을 맞는 셈이다.

46.jpg
2위 할리스 ‘더블초코 라운드(951Kcal)’, 3위 스타벅스 ‘호두 당근 케이크(942Kcal))’, 4위 커피빈 ‘쁘띠 까망베르 치즈 케익(925Kcal), 5위 스타벅스 ’몽한라 아일랜드(809Kcal))‘, 6위 커피빈 ’생크림 카스텔라(704Kcal))‘도 한 끼 권장 열량(700Kcal)을 넘어섰다.

300Kcal 미만인 제품은 엔제리너스의 ‘초코&커피크림 케익(299kcal)’, ‘마스카포네티라미수(255kcal), 파스쿠찌의 ’티라미수 크레이프(285kcal)‘, ’스트로베리 스퀘어(240kcal)’, ‘수플레 치즈케익(230kcal)’, 이디야커피의 ‘수풀레치즈케이크(267kcal)’, ‘초코티라미수(219kcal)’로 7개에 불과했다.

48개 제품의 평균 열량은 약 497Kcal이며 평균 당 함량도 약 26g에 달해 하루 권장 섭취 기준치가 50g인 것을 감안하면 매우 높은 수치로 섭취 시 주의가 요구된다.

재료별로는 ‘초코 케이크’류가 가장 많았다. 반면 열량이 낮을 것으로 생각되는 당근이나 고구마가 들어간 케이크들도 높은 열량을 보였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송진영 기자]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