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뉴스 파이낸셜인포

금융당국 "내년 100만 소비자에게 금융교육 제공"

2018년 12월 18일(화)

민관합동 금융교육협의회는 18일 오후 금융위원회에서 회의를 열고 내년에 총 100만 명의 소비자에게 금융교육을 제공하기로 밝혔다.

현재 운영중인 생애주기별, 계층별 맞춤교육 등을 확대하고 신규 온·오프라인 콘텐츠도 추가적으로 개발할 예정이다.

금융교육협의회는 김용범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이 의장을 맡고 기획재정부, 금융위, 교육부 등 정부부처와 유관기관(금융감독원, 서민금융진흥원 등)과 전문가 및 학계(한국소비자원, YWCA 등)와 각 금융협회가 참여하는 협의체다.

1.jpg
▲ 김용범 금융위 부위원장 겸 금융교육협의회 의장은 18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금융위원회에서 금융교육협의회 회의를 열어 올해 금융교육 추진현황을 듣고 내년 추진계획을 논의했다. ⓒ금융위원회

지난해 금융유관기관 13곳을 통해 총 93만 명에 대해 금융교육을 실시했고 수요자 맞춤형 금융교육이라는 방향하에 생애주기별 교육, 취약계층 특화 교육, 쉽고 재미있는 체험형 교육 등을 제공하고 있다.

김 부위원장은 "복잡 및 다양해지고 있는 금융환경 하에서 합리적인 의사결정을 내릴 수 있도록 소비자의 금융 소양과 지식이 더욱 필요하다"며 "일반 소비자 뿐만 아니라 노령층, 다문화가족 등 사회 내 취약계층에 대한 교육도 중요한 과제"라고 강조했다.

그는 "OECD 기준에 따른 조사 결과 우리 국민들의 금융이해력 수준은 아직 최소목표점수에 미달하고 있으며 특히 20대 이하와 50대 이상 노령층의 금융이해력이 낮은 수준"이라며 "이는 보이스피싱과 같은 금융사기나 신용관리 미흡으로 과도한 빚을 지는 등 잘못된 금융선택으로 인한 피해도 여전하다"라고 전했다.

금융교육협의회는 내년에 전년대비 7만 명이 늘어난 100만 명의 소비자에게 금융교육을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현재 운영중인 생애주기별, 계층별 맞춤교육을 확대하고 신규 온·오프라인 콘텐츠도 추가 개발할 예정이다.

예를 들어 고령층 증가 및 디지털 금융 확산 등 금융환경 변화에 따라 알맞는 금융교육 교재와 동영상을 활용한 금융교육을 확대하고 청소년에게는 만족도가 높은 방문체험교육, 직업체험 캠프 및 금융뮤지컬 등도 확대 실시할 계획이다.

김 부위원장은 "양적인 측면 뿐만 아니라 금융교육의 질적인 측면도 보다 강화될 필요가 있다"며 "전문가들은 금융교육이 금융상품과 관련된 단순한 지식을 몇 명에게 교육했다는 차원을 넘어 바람직한 금융 습관을 형성할 수 있도록 교육대상자가 금융교육에 반복적으로 노출되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밝혔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김건우 기자 kimgw@csnews.co.kr]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