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뉴스 파이낸셜인포

12월 결산법인 실물주권 보유자, 배당받으려면 31일까지 명의개서해야

2018년 12월 24일(월)

12월 결산법인 주식을 실물 주권으로 보유하고 있는 주주는 오는 31일까지 본인 명의로 '명의개서'를 해야 2019년 정기주주총회 의결권과 배당에 대한 권리를 행사할 수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명의개서란 본인 이름을 주주명부에 등재하고 주권에 기재하는 것으로 발행회사는 명의개서 절차를 완료한 주주에게 의결권을 부여하고 배당금을 지급한다.

한국예탁결제원은 이 같은 주의 사항을 안내하고 아직 명의개서를 하지 않은 주주들은 신속히 명의개서를 해야한다고 밝혔다.

명의개서를 하려면 본인 소유 발행회사 주식의 명의개서대행회사를 확인하고 주권 실물 및 신분증을 지참해 해당 대행회사에 직접 방문에 청구하면 된다.

만약 주소가 변경된 주주는 주주총회소집통지서와 배당금지급통지서 등 안내 우편물의 정확한 수령을 위해 현재 거주하는 주소지를 등록해야한다. 주소가 현재 거주하는 주소지로 등록되지 않으면 주주총회, 배당 등의 우편물을 수령하지 못할 수 있기 때문이다.

실물 주권을 보유한 주주는 해당 명의개서대행회사에서, 증권계좌를 통해 주식을 보유 중인 주주는 해당 증권사에서 주소 변경 신청을 하면 된다. 

특히 증권사에 실물 주권을 입고하려면 이 달 31일까지 증권사 계좌로 입고가 완료돼야 주주권리를 인정받을 수 있는데 증권사마다 물리적인 현송 시간이 소요돼 입고 마감일이 달라질 수 있어 사전에 일정을 확인하고 입고하는 것이 좋다.

예탁결제원 측은 실물주권을 증권사에 입고시키면 실물증권을 직접 소지해 발생할 수 있는 분식 및 도난 위험을 방지할 수 있고 배당이나 제반 권리행사가 증권사 계좌를 통해 자동 처리돼 보다 안전하고 편리하다고 설명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김건우 기자 kimgw@csnews.co.kr]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