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뉴스 산업(구)

남양유업, ‘아이꼬야 우리아이주스’ 카토캔 판매 중단 결정

2019년 01월 18일(금)
조윤주 기자 heyatti@csnews.co.kr

남양유업은 카토캔 용기를 사용한 '아이꼬야 우리아이주스' 제품의 판매를 전면 중단하겠다고 18일 밝혔다.

지난 14일 ‘아이꼬야 우리아이주스 레드비트와 사과’에서 곰팡이가 발견됐다는 소비자 불만이 발생한 데 따른 후속 조치다.

남양유업 관계자는 “아이꼬야는 아기전문 브랜드인만큼 아기의 건강을 위해 제조 및 취급과정까지 무한책임을 다하겠다는 사명감으로 제품이 소비자에게 안전하게 전달될 때까지의 모든 과정을 면밀히 검토했다”며 “카토캔 자체가 상대적으로 외부 충격에 내구성이 부족해 배송 및 운송과정 중 제품 파손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하고 위해 요소를 원천적으로 제거하기 위해 전면판매중단이라는 결정을 내리게 됐다”고 말했다.

소비자 클레임 후 조사를 진행한 결과 곰팡이는 배송 및 운송과정 중 외부 충격으로 핀홀이 발생하면서 내용물과 외부공기가 접촉해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 남양유업 측은 내‧외부 전문기관과 함께 철저한 조사를 진행했으나 제조과정 중에서는 어떠한 문제점도 발견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회사 측은 특수종이 재질로 만들어진 카토캔 포장재의 내구성이 부족해 배송 및 운송과정 중 외부 충격으로 파손될 우려가 계속되고 있어 판매 중단을 결정했다.

이광범 남양유업 대표는 “아기가 먹는 제품의 품질문제로 소비자에게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말했다.

이어 “제조 과정을 생산업체와 함께 면밀하게 검사했으나 어떤 문제점도 발견할 수 없었지만 앞으로도 배송 및 운송과정 중에 유사한 사례가 발생할 수 있다고 판단해 문제점이 해결될 때까지 해당 제품의 판매를 오늘부터 즉시 중단하기로 결정했다”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앞으로도 품질 문제에서 만큼은 어떠한 타협도 하지 않고 건강하고 안전한 제품을 공급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조윤주 기자]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