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뉴스 금융서비스

온라인 보험비교사이트 믿을 만한가?...그냥 일반 대리점일 뿐

2019년 01월 31일(목)
문지혜 기자 jhmoon@csnews.co.kr
# 대전시 서구에 사는 김 모(남)씨는 실비보험에 가입하기 위해 보험 비교 사이트를 찾았다가 낭패를 봤다. '다양한 보험사 상품을 소비자에 맞게 추천한다'는 문구에 공신력이 있는 사이트라고 생각했는데 연결된 곳은 개인이 운영하는 대리점이었다. 홈페이지 전면에 '상담 시 3만 원 상당의 선물을 무료로 준다'는 말에 상담을 받았지만 상품 비교 없이 특정 보험만 추천했다고. 김 씨는 “다른 상품에 대한 비교 설명이나 차이점에 대한 이야기 없이 특정 보험만 강조하더라”며 “보험 상담 직후부터 스팸문자가 많아져 개인정보를 판 것 같은 의심도 든다”고 한숨을 내쉬었다.

온라인으로 운영되는 보험비교사이트, 보험료견적사이트 등을 ‘공신력 있는 사이트’로 오해하는 소비자가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실비보험, 암보험, 어린이보험, 태아보험 등 다양한 보험을 비교해 다이렉트로 가입이 가능하다고 광고하고 있지만 실제로는 일반 보험 대리점과 똑같은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대부분의 보험비교사이트는 ‘금융감독원에 등록돼 있다’거나 ‘생명보험협회, 손해보험협회에 가입돼 있다’고 명시하며 소비자가 믿고 신뢰할 수 있는 회사라고 소개하고 있다. 하지만 현재 포털 등에 검색되는 보험비교사이트는 대부분 ‘법인보험대리점(GA)’이다.

비교 사이트에서 추천하는 보험이나 상품 순위 등 역시 일반 대리점 설계사들이 추천하는 상품일뿐 실제 판매 순위와는 차이가 있다. 보험대리점과 계약이 된 특정 보험 상품만 추천하는데다가 판매수수료가 높은 상품을 권할 가능성이 크다.

‘다이렉트 보험’이 맞는지 여부도 확인해야 한다. ‘다이렉트’를 내세우는 비교사이트들이 있지만 소비자가 자신의 정보를 입력하면 설계사로부터 연락이 오는 경우도 있기 때문이다.

각 보험사로 연결되는 것이 아니라 설계사로부터 가입에 필요한 연락을 받았다면 다이렉트 보험이 아니며 이 경우 보험료가 더 비싸질 수 있다.

고가의 사은품을 내세우기도 한다. 3만 원을 초과하는 고가의 사은품은 가입자 역시 법적인 책임을 져야 하기 때문에 주의가 필요하다.

보험업법 ‘특별이익 제공 금지 조항’에 따르면 보험계약의 체결 또는 모집에 종사하는 자는 그 체결 또는 모집과 관련, 계약자나 피보험자에게 보험계약 체결 시부터 최초 1년 간 납입되는 보험료의 100분의 10과 3만 원 중 적은 금액을 넘지 않는 금품만 제공해야 한다.

현재 공신력 있는 보험비교사이트는 생명보험협회 및 손해보험협회에서 운영하고 있는 ‘보험다모아’ 뿐이다.

협회 관계자는 “보험다모아와 유사한 이름을 사용하는 비교사이트도 있는데 공신력 있는 곳은 ‘보험다모아’뿐이다”라며 “보험다모아를 통할 경우 각 보험사 홈페이지로 연결된다”고 설명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문지혜 기자]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