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뉴스 산업

동국제약, 경쟁력 강화 위해 1000억 원대 생산설비 투자 나서

2019년 05월 15일(수)
유성용 기자 sy@csnews.co.kr
동국제약(대표 오흥주)이 미래 성장동력 확보와 해외시장 개척 등 경쟁력 강화를 위한 1000억 원대 시설 투자 계획을 발표했다.

동국제약은 15일 향후 3~4년에 걸쳐 1000억 원 이상의 다양한 투자를 단행하기로 했으며, 지난해 천연물 추출 공장 등에 300억 원 규모의 투자를 이미 진행했다고 밝혔다.

또 내년까지 시설 확충을 위해 250억 원을 추가로 투자하기로 했다. 원료의약품(API) 공장 설비를 증설하고 테이코플라닌과 댑토마이신, 히알루론산의 생산량을 지속적으로 늘려 나갈 계획이다.

펩타이드제제 신제품과 기존 동결건조제 등 분말 주사제 공장을 신축하고 프리필드와 필러 제품의 자동화 라인에 투자해 EU-GMP 수준의 최신 시설을 통한 우수한 품질의 제품라인을 확보해 나간다는 구상이다.

이와 함께 동국생명과학도 향후 3년 동안 API 공장 증설 및 제조시설 선진화, 신규 제품 연구 등을 위해 500억 원대 규모의 투자를 계획하고 있다.

동국제약 관계자는 “시설 투자를 통해 미래 성장동력을 확보해 향후 해외시장 개척은 물론 고용창출을 통한 건전한 성장을 지속하는 것이 목표”라며 “기업의 이익으로 다시 건강한 투자를 함으로서 고객들에게 좋은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하고 궁극적으로 사회발전에 기여하는 것이 회사의 경영이념”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동국제약은 1분기 매출 1105억 원과 영업이익 145억 원의 실적을 냈다. 전년에 비해 매출은 19.2%, 영업이익은 13.9% 증가했다.

사업부별로는 일반의약품 부문이 16%, 전문의약품 부문이 15%, 헬스케어사업 부문이 33%, 자회사 동국생명과학이 13% 성장했다.

동국제약 관계자는 “모든 사업부와 동국생명과학의 기존 제품들과 신제품들이 고르게 성장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고 설명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 = 유성용 기자]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