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뉴스 노컷영상

[노컷영상] 숙박앱 예약 모텔 들어가보니 청결상태 충격...광고와 딴 판

2019년 07월 03일(수)
손지형 기자 jhson@csnews.co.kr

여기어때5.jpeg

여기어때3.jpeg

여기어때1.jpeg
▲ 숙박앱 홈페이지에 게시된 사진.

서울시 강북구 수유동에 사는 이 모(여)씨는 유명 숙박앱을 통해 모텔 준특실을 예약했다. 방으로 들어선 이 씨는 기가 막혔다.

새까맣게 물때가 낀 욕조에다 침대 시트에는 검은 얼룩이 묻어 있었고 침대 머리맡 벽에는 음식물이 튀어있었다. 금연방이라는 말이 무색하게 재떨이와 라이터가 완비되어 있고 담뱃재까지 발견됐다. 방에 먼지가 많은 탓에 들어가자마자 기침이 나왔다고.

이 씨는 모텔 측이 환불을 거절하자 예약한 숙박앱으로 취소를 요청했다. 하지만 고객센터에서는 이미 입실을 했고 취소가능시간 15분이 지났다며 환불을 거절했다고.

이 씨는 "이런 숙박시설을 이용하고 알레르기 등으로 문제가 생기면 어떻게 해 줄건지 궁금하다"며 "어플에 나온 말끔한 사진 정보와 '안전하고 깨끗한 우수업소'라는 평가를 믿고 예약했는데 그야말로 충격"이라며 한탄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손지형 기자]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