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뉴스 소비재 전자통신

통신3사 상반기 멤버십 혜택 30차례 변경...홈페이지 공지로 끝

2019년 10월 07일(월)
박인철 기자 club1007@csnews.co.kr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국내 이동통신 3사 멤버십 포인트 제도의 잦은 변경에 대한 소비자 불만이 크다. 

통신사들은 “매달 제휴처, 서비스 변경은 있지만 멤버십 혜택은 늘어난 편”이라 주장하지만 정작 소비자들은 퀼리티보다 양만 늘어났을 뿐이라며 불만을 토로하고 있다.

서울 관악구에 사는 윤 모(여)씨는 KT VIP 멤버십 회원이다. 지난해까지 연간 12회(월 1회) 무료 영화 혜택이 있어 매달 이용했지만  지난 7월 영화관에서 해당 서비스가 올해부터 연간 6회로 축소돼 더 이상 사용할 수 없다는 소식을 접했다.

윤 씨는 “기사로 찾아보니 올 3월 축소한다는 뉴스가 있더라. 스마트폰으로 안내받은 것도 없어 전혀 알지 못했다. 축소시행은 적어도 1월 전에 공지해야 하는 일 아니냐”고 비판했다.

서울 성북구에 사는 윤 모(여)씨는 SK텔레콤 회원이다. 지난 2월까지 ‘내맘대로 플러스’ 서비스를 통해 ‘공차’ 1+1, ‘파리바게뜨’ 20% 할인을 즐겨 이용했지만  3월 종료됐다.

image.png
▲SK텔레콤 '내맘대로 플러스' 서비스 종료 안내문

윤 씨는 “SKT 회원으로 가장 좋았던 점이 내맘대로 플러스를 통해 혜택을 다양하게 받은 것인데  종료 소식을 듣고 놀랐다. 혜택이 점점 줄어드는 것 같다”며 아쉬워했다.

◆ 통신사들 “혜택 축소는 오해, 제휴처 계속 늘리고 있어”

통신사들은 다소 억울하다는 입장이다. 변경사항은 잦지만 혜택이나 제휴처는 작년보다 늘었다고 입 모아 주장했다. 또 매달 멤버십 제휴처 신규/변경/해지 등의 여부를 홈페이지를 통해 알려 소비자 혼란을 줄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KT 관계자는 “멤버십 혜택은 생물과도 같아서 트렌드에 따라 자주 바뀌기 마련이다. 매달 특별 프로모션을 진행 중이기도 해 홈페이지를 통해 변경 사항을 공지한다”고 말했다.

SK텔레콤 관계자도 “내맘대로 플러스는 종료됐지만 4월부터 매달 제휴처 6곳 중 한 곳을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는 ‘VIP Pick’ 혜택을 신설했다. 신규 제휴처 역시 꾸준히 늘리고 있다”고 해명했다.


33.jpg
실제 올 상반기까지 통신 3사 홈페이지를 통해 매달 신규/변경/종료 등의 공지사항을 확인한 결과  SK텔레콤은 총 33번의 변화가 있었다. 신규 제휴처는 8개, 제휴 종료는 6개로 신규가 더 많았다. KT와 LG유플러스 역시 각각 신규가 18, 29개로 많았고 종료는 2, 5개로 적은 편이었다.

다만 고객이 주로 사용하던 ‘내맘대로 플러스(SK텔레콤)’, ‘스타벅스’ 제휴 종료(LG유플러스) 등의 혜택은 사라졌다.

유플.JPG

서비스 변경은 더 잦았다. SK텔레콤(19번), KT(10번)는 두 자릿수 이상의 변동이 있었다. 따로 확인하지 않는 한 일일이 변화를 파악하기 힘든 수준이다.

안내가 소극적이라는 지적에 대해서는 통신사들은 안내 방식에 관해서는 약관에 명시돼있고 여태껏 홈페이지를 통해서만 공지했다는 입장을 전했다.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멤버십 제공은 서비스 개념... 정부 간섭 어려워”

현행법상 통신사들은 자체적으로 멤버십 혜택을 축소, 소멸해도 전혀 문제가 없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역시 통신사의 멤버십 제도까지 터치하기에는 무리가 있다고 언급했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정부가 구체적으로 통신사 멤버십 관련해 지시를 내리기는 어렵다”라면서 “멤버십은 회사의 고객을 위한 서비스이며 꼭 해야 할 업무가 아니기 때문”이라 말했다.

이어 “제휴사와 계약기간이 연중에 끝나는 경우도 있으니 일괄적으로 공지하라고 말하기도 어렵다. 정부로선 관련 규정을 회사 약관에 넣으라고 지시하는 정도로만 나서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국소비자원의 2017년 조사에 따르면 매년 59.3% 포인트가 미사용된 채 소멸하고 액수로는 연간 5000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참여연대 관계자는 “포인트는 연간 혜택이라 이듬해에 쓸 수도 없고 할인율도 매년 삭감되는 것은 물론 혜택이 자꾸 바뀌는 것도 문제”라면서 “매년 50% 넘는 포인트가 사용도 못 하고 소멸하는 상황에서 이를 통신비 인하 등의 방법으로 유도해달라고 건의해도 통신사들이 동의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박인철 기자]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