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뉴스 정책·이슈

생명보험 가입자 사망원인, 암-심장질환-자살 순

2019년 01월 06일(일)
황두현 기자 hwangdoo@csnews.co.kr

우리나라 생명보험 가입자의 사망원인이 암, 심장질환, 자살 순으로 나타났다.

보험개발원에 따르면 2017년 표준화 사망률(10만 명당 사망자)은 암이 57.3명으로 가장 많았고 심장질환(13.4명), 자살(10.2명), 뇌혈관질환(7.5명), 폐렴(5.7명) 순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사망원인 1위와 2위인 암과 심장질환은 2007년 기준 조사에서도 각각 암(75.9명), 심장질환(19.6명) 순으로 높았고 이번 순위에서도 여전히 1위와 2위를 기록했다.

그러나 자살의 경우 2007년 표준화 사망률이 8.3명으로 5위였지만 2017년 사망률에서는 10.2명으로 3위로 순위가 상승했다.

특히 자살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사망률이 급상승하는 모습을 보였다. 2008년 표준화사망률은 8.6명이었지만 이듬해 12.3명, 2010년에도 13.5명으로 급증했다.

폐렴 역시 2007년 사망률은 7위였지만 2017년 순위는 5위로 두 계단 상승했다.

한편 전체 보험가입자의 사망률은 2007년 10만 명 당 197.4명에서 2017년 134.8명으로 낮아졌다. 사망률이 낮아지면서 보험가입자 중 사망하는 사람의 평균연령도 같은 기간 51.3세에서 58.8세로 7.5세 상승했다.

보험 가입률은 2017년 기준 65.9%를 기록하며 10년 전에 비해 3%포인트 상승했다. 연령대별 가입률은 40~50대가 79.9%로 가장 높았고 20~30대, 60대 이상 순이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황두현 기자]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