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금감원 7개 금융그룹 위험관리 담당임원 긴급 간담회 개최

2018년 07월 06일(금)
김건우 기자 kimgw@csnews.co.kr

금융감독원은 '금융그룹의 감독에 관한 모범규준'이 지난 2일 시행됨에 따라 제도의 원활한 정착을 위해 6일 오전 7개 금융그룹 위험관리 담당임원(CRO)을 소집해 간담회를 개최했다.

금감원은 이 자리에서 지난 2일 발표한 위험관리실태 평가기준 초안과 함께 금융그룹들의 자체 점검 및 관리역량 제고에 도움이 되도록 위험관리 실태평가방법과 평가시 평가사항 등을 설명했다.

이 평가기준은 4개 부문 및 18개 평가항목으로 구성해 종합등급(5등급/15단계)을 산정하는데 ▲위험관리 체계 ▲자본적정성 ▲내부거래·위험집중 ▲지배구조·이해상충 등이 반영된다.

금융당국은 하반기 중으로 7개 금융그룹(교보생명, 롯데, 미래에셋, 삼성, 한화, 현대차, DB)을 대상으로 위험관리실태에 대한 현장점검을 나설 예정이다.

현재 롯데그룹이 8월로 가장 빠르고 현대차·DB(9월), 삼성·한화·교보(10월), 미래에셋(11월) 순으로 예정돼있다.

아울러 금감원은 그룹의 각종 위험요인을 효율적으로 인식·측정·관리할 수 있는 위험관리시스템의 구축과 대표회사의 그룹위험관리역량 강화, 그룹 리스크관리 문화 정착 등을 추진해 줄 것을 요청했다.

현재 금융그룹들은 대부분 위험관리 조직 및 인력을 구축했으며 이사회 의결을 거쳐 위험관리기준 마련해 그룹위험관리협의회 구성 등을 통해 그룹위험관리업무를 본격 시행할 예정이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김건우 기자]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