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카드뉴스] '오송역사고'로 재확인된 코레일 안전불감증

2018년 12월 07일(금)
송진영 기자 khk@csnews.co.kr
1.jpg
2.jpg
3.jpg
4.jpg
5.jpg
6.jpg

#1. '오송역사고'로 코레일 안전불감증 재확인
사고 사실 안 알리고 버젓이 승차권 판매
지연 보상 규정에 소비자 불만 쏟아져

#2. 지난달 20일 오송역 인근에서 단전사고가 벌어져 129개 열차의 운행이 최대 4시간 30분까지 지연됐습니다. 열차운행은 다음날 새벽 5시가 돼서야 정상화됐고 이로 인해 많은 소비자들이 불편을 겪었습니다.

#3. 운행은 다시 정상화됐지만 소비자들의 원성은 아직까지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운행 지연으로 불편을 겪은 것도 화가 나지만 사고 당일 코레일의 대응이 너무 안일했다는 이유에섭니다.

#4. 당일 기차를 이용한 소비자들의 제보에 따르면 코레일은 사고 사실을 알리지 않고 승차권을 정상 판매했다고 합니다.
광명에 사는 박 모(여) 씨: "익산에서 광명행 KTX를 7시 16분에 예매. 두 시간 전에 사고가 발생했다는 사실은 전혀 안내 받지 못해."
소비자들이 다른 교통편을 이용할 생각도 못하고 발이 묶이게 만든 겁니다.

#5. KTX가 아무리 지연이 돼도 1시간 지연과 동일하게 보상하는 코레일 환불규정도 원성의 대상입니다. 코레일은 이 규정에 대한 책임까지 국가에 떠넘기고 있습니다.
코레일: "분쟁해결기준은 국가에서 만든 규정"
공정위: "사업자들이 정한 운송약관 참조해서 만든 것" . 

#6. 정부도 코레일의 부적절한 대처를 지적하고 나섰습니다.
이낙연 총리: "기술의 외형은 발전시켰으나 운영의 내면은 갖추지 못한 실상을 노출한 것"
김현미 장관: "여러 사고유형에 대비해 표준화된 대응 매뉴얼 마련해야."
다음에는 코레일이 달라졌다는 소식을 듣고 싶네요.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