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뉴스 산업

한전 발전자회사, 돈 벌어 이자 갚기도 빠듯...중부발전, 이자보상배율 최악

2019년 06월 12일(수)
김국헌 기자 khk@csnews.co.kr

한국전력(대표 김종갑) 발전 자회사 5곳의 이자보상배율이 최근 2년 새 급락하며 영업이익으로 이자를 물기도 빠듯한 형편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중부발전은 이자보상배율이 0.1에 불과하고, 부채비율도 급등하면서 재무건전성에 빨간불이 켜졌다.

중부발전(대표 박형구), 동서발전(대표 박일준), 서부발전(대표 김병숙), 남부발전(대표 신정식), 남동발전(대표 유향열) 등 한전 5개 발전 자회사들의 이자보상배율은 지난해 평균 0.9를 기록했다. 지난 2016년만 해도 평균 8.66를 기록했지만 불과 2년 만에 급락하며 위기를 맞고 있다.

이자보상배율이란 영업이익에서 이자비용을 나눈 값으로 이자 상환 능력을 뜻한다. 이자보상배율이 1에 미치지 못하는 기업은 영업이익으로 이자조차 내지 못하는 부실기업으로 평가 받는다.

한전 발전 자회사 이자보상배율 동향.png

특히 중부발전의 지난해 이자보상배율은 0.17로 5개 발전 자회사 중 가장 낮았다. 2016년 8.06이었으나 2017년 2.57로 급락하더니 지난해엔 0.17까지 떨어졌다.

중부발전은 영업이익이 2016년 5204억 원에서 2017년 1956억 원, 지난해 221억 원까지 수직 감소했지만 이자비용은 2016년 640억 원에서 2017년 761억 원, 지난해에는 1280억 원까지 급증했다.

동서발전은 지난해 0.55를 기록해 중부발전 다음으로 이자보상배율이 낮았다. 2016년 9.48, 2017년 4.26에 비해 큰 폭으로 하락했다. 동서발전의 영업이익은 2016년 6721억 원에서 2017년 4226억 원, 지난해 586억 원으로 감소했다. 반면 이자비용은 2016년 709억 원에서 2017년 991억 원, 지난해 1060억 원으로 지속 증가세를 보였다.

서부발전이 이자보상배율 1.01로 간신히 좀비기업을 면했고 남부발전(1.32), 남동발전(1.70)도 비슷한 형편이다.

한전 발전 5개사의 이자보상배율이 급락한 것은 영업이익이 급감한 가운데 이자비용은 늘어나고 있기 때문이다. 산업자원부는 국제연료값이 상승하고 원전 정비일수가 증가한 것을 실적 악화의 원인으로 꼽고 있지만 전문가들은 '탈(脫원전 정책'의 여파로 보고 있다.

실제 발전자회사들은 2016년까지만 하더라도 이자보상배율이 8~9에 달하는 우량 공기업들이었으나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모두 급락세로 돌아섰다. 비용이 저렴한 원전 가동이 줄어든 반면 값비싼 액화천연가스(LNG) 비중이 대폭 확대되면서 급등한 재료비가 발전사 수익을 갉아먹었다.

신재생에너지 할당 의무제(RPS) 확대에 따라 매년 급증하는 비용도 발전사들을 짓누르고 있다. RPS 제도는 500MW 이상 발전설비를 보유한 사업자가 총 발전량에서 일정 비율을 신재생에너지로 공급하도록 규정한다. 지난해 4%였던 RPS 비중은 매년 1% 포인트 씩 늘어나 2023년에는 10%까지 확대된다. 증가 폭은 매년 0.5%포인트였으나 에너지전환 정책에 의해 1%포인트로 커졌다.

한전 발전 자회사 부채비율 동향.png

중부발전, 서부발전, 남부발전은 부채비율도 상당히 높았다. 부채비율은 부채총계를 자본총계로 나누어 산출하는 재무건전성 지표로 100%를 기준으로 안정성을 평가한다. 어느 기업의 부채비율이 200%라면 빚이 자본보다 두 배 많다는 것을 뜻한다. 동서발전이 90.32%, 남동발전이 102.86%로 비교적 안정적인 부채비율을 보인 반면, 중부발전, 서부발전, 남부발전은 부채비율이 각각 192.08%, 153.13%, 131.63%였다.

특히 중부발전의 부채비율은 2016년 152.4%였으나 지난해에는 192.08%까지 치솟았다. 중부발전은 이자보상배율이 가장 낮은 것도 모자라 부채비율까지 200%에 근접하면서 발전 5사 중 가장 취약한 재무상태를 보였다. 중부발전이 재무구조 개선을 위해 태국 나바나콘 발전소 지분 매각까지 추진하고 있다.

중부발전 관계자는 "지난해 원전 가동률이 많이 떨어지고, 단가 비싼 LNG 등의 원료를 쓰면서 영업이익이 줄었고, 이자보상배율도 낮아졌다"며 "영업이익 안에는 현금이 나가지 않는 7000억 원 정도의 감가상각 비용 등이 있어서 실제 이자비용을 내는 데는 문제가 없다"고 말했다. 또 부채비율의 경우 "발전소 건설에 10조 원 이상의 자금이 투입됐고, 회계기준 변경으로 인해 부채비율이 높아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부는 미세 먼지 대책으로 석탄화력발전 출력 제한과 노후 석탄화력발전 조기 폐쇄 등의 방안을 내놓고 있다. 탈원전이 반영된 제8차 전력수급 기본계획에 따르면 화력발전과 신재생발전의 발전 비중은 2030년 82.3%까지 증가한다. 탈원전 정책이 계속되는 한 발전 5개사의 재무구조는 계속 악화할 수 밖에 없을 전망이다.

김규환 자유한국당 의원은 "정부의 급진적인 탈석탄 정책으로 한전의 화력발전 자회사 실적이 점점 더 악화될 것이며 이는 전기요금 인상 등 국민 부담으로 메울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전도 정부의 신재생에너지 확대로 정책 비용이 늘어 향후 재무여건이 악화할 수 있다는 예측을 내놨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올린 2018년 사업보고서의 '이사의 경영진단 및 분석 의견'에서 "에너지믹스 전환을 위한 전력시장제도 개편에 대비해 대규모 설비투자 및 신재생에너지 확대에 소요되는 정책비용의 증가 등으로 발전 5사를 포함한 연결회사의 재무여건이 악화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적시했다.

한편, 산자부는 발전 5개 자회사의 재무구조 악화는 탈원전 때문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산자부 관계자는 "발전 5개 자회사의 재무구조 및 실적 악화는 탈원전 때문이 아닌 국제연료가격 상승에 따른 비용 증가가 주요한 원인"이라고 설명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김국헌 기자]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